최근에는 쌍꺼풀 수술을 하면서 전체적인 눈매 교정을 위해 앞트임이나 뒤트임, 눈뜨는 근육의 조정 등과 같은 많은 보조적인 방법을 이용합니다.

쌍꺼풀이 생기면 눈이 예전보다 분명히 또렷해 보이지만 자신의 상태에 맞게 눈앞쪽의 몽고주름을 제거한다던가 눈 뒤쪽의 피부 유착을 터준다던가 하는 방법으로 눈의 가로 폭의 느낌을 개선할 수 있고, 또 눈뜨는 근육을 조정하여 눈의 세로 폭을 좀더 크게 보이게 하는 방법 등이 많이 시술되고 있습니다.
 
눈이 작아 보이거나 졸려보이는 경우
정상에서 위쪽 눈꺼풀은 까만 눈동자를 1~2mm 정도 덮고 있는 것이 정상이나 이 이상으로 까만 눈동자를 덮게 되면 눈이 실제보다 더 작아 보이고 심할 경우 졸리는 듯 한 인상을 주게 됩니다. 이렇게 되는 원인은 눈뜨는 근육의 힘이 약한 안검하수를 먼저 생각할 수 있고 또 눈꺼풀의 피부 처짐이 많은 경우, 그리고 눈뜨는 힘은 정상이나 눈꺼풀자체가 약간 떨어진 경우 등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눈꺼풀의 피부 처짐이 많은 것은 절개법으로 수술하여 처진 피부를 제거하여 주면 되고, 눈꺼풀자체가 약간 떨어진 경우에는 절개법으로 수술하면서 눈뜨는 근육을 약간 조정하여 주면 눈꺼풀이 정상적인 위치까지 올라가게 되어 눈이 좀 더 커 보이고 또렷하게 보이게 됩니다.

이렇게 안검하수가 아닌 눈에서도 눈뜨는 근육을 조정하는 눈매교정술을 같이 시술하면 좀 더 크고 시원한 느낌의 눈을 만들 수 있게 됩니다.
 
눈꼬리가 치켜 올라간 경우
눈꼬리가 적당히 길게 올라가 있으면 품위가 있어 보이고 용안(龍眼)이라 하여 위엄이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몽골계 퉁구스 족에 속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선천적으로 눈꼬리가 조금 올라가 있긴 하지만, 지나치게 치켜 올라가 있으면 마음이 착한 사람이라도
사납고 매서운 인상을 주어 공연한 오해를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듯 눈매가 지나치게 올라간 눈은 눈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뼈에 연결된 인대가 위쪽으로 올라가 있기 때문입니다. 눈썹과 눈의 각도를 고려해서 눈꼬리가 올라간 정도를 나눈 다음, 그에 따라 수술 방법을 달리합니다.
 
눈꼬리가 쳐진 경우
쌍꺼풀이 져서 시원하고 예쁘게 생긴 눈이라도 눈꼬리가 밑으로 처져 있으면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처진 눈은 울상으로 보이기 때문에 밝은 인상을 좋아하는 사회에서는 손해를 보기 쉽습니다.
눈꼬리는 단지 몇 ㎜의 미묘한 차이라도 그 각도에 따라 사람의 인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눈꼬리가 약간만 치켜 올라가도 사나워 보이는 반면, 조금만 처져 있어도 울상으로 보이기 쉽습니다.